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문지기  2018-11-12 09:07:19, H : 1,077, V : 153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시골에 계신 엄마에게 전화가 왔다
“은희야! 니 아버지 때문에 못 살겠다”
“내가 혈압 약을 안 먹을 수가 없고 얼굴에 주름살이
안 생길 수가 없다”

엄마는 매년 농사철이면 듣는 엄마의 푸념이다
느긋한 성격에 아버지와 급한 성격에 엄마는 늘 농사철만 되면
부딪치고 속상한 마음에 엄마는 내게 전화를 하신다

끝날 줄 모르는 엄마 푸념에
“엄마! 그럼 우리 집 와서 며칠 쉬고 가셔.
아버지 혼자 농사일 다 하시게”

“니 아부지 밥은 어쩌고? 마누라 없으면
밥도 챙겨 먹을 줄 모르는 사람인데”
그러고서 엄마는 서둘러 전화를 끊어 버리 신다
엄마는 아버지 식사 걱정에 딸네 집에 와서 하룻밤도
주무시지 못한다

나는 알고 있다. 그것은 핑계 일뿐
엄마는 아버지 곁을 떠나기 싫어서 그런다는 것을...

느리고 무뚝뚝한 남편이랑 사는 게 힘들다고
엄마는 자주 푸념하시지만 우리 엄마는 아버지를
참 많이 사랑하신다

아버지가 외출이라도 하는 날에는
엄마의 애정 어린 잔소리가 절정을 이룬다
옷은 이걸 입고 머리는 이렇게 하고 신발은 저걸 싣고 등등...

그런 엄마 모습에 아버지는 아무도 알지 못하는
그러나 딸인 나만은 알 수 있는 옅은 미소를 짓는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61   노년을 무엇으로 채워야 하나    문지기 2018/12/21 121 1280
960    당신만이 나의 동반자입니다    문지기 2018/12/05 168 1010
959   조금씩 실력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문지기 2018/11/29 458 1195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문지기 2018/11/12 153 1077
957   어리석은 도둑    문지기 2018/08/29 161 659
956   행복과 만족    문지기 2018/08/21 172 709
955   먼저 보여 주세요    문지기 2018/08/08 162 709
954   내가 자랑할 것은    문지기 2018/07/31 152 650
953    공은 아랫사람에게 실패는 자신에게    문지기 2018/07/16 160 689
952   행복을 만드는 친절    문지기 2018/07/04 163 667
951   가족이 뭐 대수냐    문지기 2018/06/27 190 687
950   새로운 나뭇가지    문지기 2018/06/19 179 705
949   사람이 가장 소중한 자산    문지기 2018/05/02 220 732
948   함께하는 나날    문지기 2018/04/20 178 707
947   나 자신    문지기 2018/03/26 227 862
946   아빠는 저녁 먹고 왔다    문지기 2018/03/17 215 804
945   마음의 잡초를 없애는 방법    문지기 2018/03/05 284 1068
944   그런 사람    문지기 2018/02/01 259 990
943   남의 말을 잘 경청할 것    문지기 2018/01/23 241 929
942   대나무의 삶    문지기 2018/01/15 252 932
1 [2][3][4][5][6][7][8][9][10]..[4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