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먼저 보여 주세요
문지기  2018-08-08 13:33:21, H : 631, V : 125



                     먼저 보여 주세요

하나뿐인 자식을 위해 평생 모은 돈을 써버린
할아버지의 노후는 너무나도 초라했습니다.
몇 푼 안 되는 노령연금을 쪼개 쓰는
할아버지는 친구들 만나기도 눈치가 보여
자주 외출도 못 합니다.

오래전 이민 갔던 친구가 잠시 귀국하던 날
할아버지는 그 친구와 잠시나마 회포를 풀고 싶었지만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았습니다.
그리고 차마 떨어지지 않는 입으로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아범아. 혹시 10만 원 빌려 쓸 수 있겠니?"

아들은 한숨을 쉬며 말했습니다.
"아버지, 손자가 내년이면 학교에 들어가요.
애들에게 쓸 돈도 항상 모자란 것 알고 계시잖아요."

아들은 마음에는 걸렸지만 어쩔 수 없다고 자기합리화하며
아버지의 부탁을 거절하고 출근해 버렸습니다.
그런데 그 모습을 보다 못한 며느리가
시아버지에게 몰래 용돈을 드려
외출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날 저녁 퇴근한 아들은 회사에서
좋지 않은 일이 있어 기분이 나빴습니다.
그런데 아직 유치원생인 아이가 밖에서 흙장난이라도 했는지
꼬질꼬질 한 모습으로 거실에서 돌아다녀
더욱 짜증이 났습니다.

"여보. 애가 이렇게 더러운데 왜 아직도
씻기지 않고 있었어?"

아내가 조용히 말했습니다.
"아들 애지중지 키워봤자, 어차피 나중에
자기 자식 돌보느라고 우리는 신경도 안 쓸 거예요.
그렇게 보고 듣고 배우며 자라니까요.
그러니 저도 이제는 애한테만 신경 쓰지 않고
편하게 살려고요."

남편은 아침에 자신이 아버지에게 했던 행동이
기억나 아무 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부모는 자식이 배부르고 따뜻한가를
늘 생각하지만, 부모의 배고프고 추운 것을
늘 생각하는 자식은 적은 것 같습니다.
자식들의 효성이 아무리 지극해도
부모의 사랑에는 미치지 못합니다.

효는 예부터 가족을 사랑으로 묶는
밧줄과 같은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61   노년을 무엇으로 채워야 하나    문지기 2018/12/21 75 638
960    당신만이 나의 동반자입니다    문지기 2018/12/05 71 584
959   조금씩 실력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문지기 2018/11/29 77 778
958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문지기 2018/11/12 82 615
957   어리석은 도둑    문지기 2018/08/29 127 561
956   행복과 만족    문지기 2018/08/21 138 613
  먼저 보여 주세요    문지기 2018/08/08 125 631
954   내가 자랑할 것은    문지기 2018/07/31 120 573
953    공은 아랫사람에게 실패는 자신에게    문지기 2018/07/16 134 621
952   행복을 만드는 친절    문지기 2018/07/04 130 596
951   가족이 뭐 대수냐    문지기 2018/06/27 143 606
950   새로운 나뭇가지    문지기 2018/06/19 155 626
949   사람이 가장 소중한 자산    문지기 2018/05/02 171 655
948   함께하는 나날    문지기 2018/04/20 152 616
947   나 자신    문지기 2018/03/26 198 782
946   아빠는 저녁 먹고 왔다    문지기 2018/03/17 192 730
945   마음의 잡초를 없애는 방법    문지기 2018/03/05 251 988
944   그런 사람    문지기 2018/02/01 228 916
943   남의 말을 잘 경청할 것    문지기 2018/01/23 211 855
942   대나무의 삶    문지기 2018/01/15 227 864
1 [2][3][4][5][6][7][8][9][10]..[4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