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행복을 만드는 친절
문지기  2018-07-04 13:26:38, H : 575, V : 128



                           행복을 만드는 친절

어떤 백화점에서 신사복을 판매하는 매장에
한 노신사가 한 벌의 정장을 들고 왔습니다.

"이 정장은 아들이 생일 선물로 나에게 사준 것인데
마음에 들지 않아 다른 정장으로 교환하고 싶네요."

그런데 백화점 매장 직원은 당황했습니다.
그 정장은 그 매장에서 판매한 물건이 아니라
다른 백화점 매장의 물건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노신사는 정장을 구매한 영수증도 없고
언제 어디서 구매한 지도 잘 몰랐습니다.

잠시 고민하던 직원은 노신사에게 차를 대접하고
여기저기 전화를 걸어 정장을 판매한 매장을 찾아서
이것저것 알아보았습니다.

다행히 가까운 곳에 있는 백화점이라서
결국에는 노신사가 마음에 들어 하는 정장으로
바꿀 수 있도록 해 드렸습니다.

노신사는 자신이 매장을 잘못 찾아왔다는 것을
결국에 알게 되었고 동분서주하는 직원에 감동하게 되었습니다.
그 직원의 얼굴과 이름을 기억하고, 이 친절한 직원의
이야기를 만나는 사람마다 하고 다녔습니다.

그렇게 퍼진 소문이 백화점 사장의 귀에도 들어갔고
성실함을 인정받은 직원은 높은 직급으로
승진하게 되었습니다.

1,000원을 지급하면 1,000원짜리 물건만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계량할 수 없는 친절을 베풀면 계량할 수 없는
큰 행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친절을 통해서 만들어진 행복은 주고받은 사람뿐만 아니라
그 주변의 사람들에게까지도 홀씨처럼 전달되어
더욱 큰 행복을 만들어 가기도 합니다.

작은 친절로 세상에 퍼지는
행복을 만들어봅시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61   노년을 무엇으로 채워야 하나    문지기 2018/12/21 65 504
960    당신만이 나의 동반자입니다    문지기 2018/12/05 61 461
959   조금씩 실력이 좋아지고 있습니다    문지기 2018/11/29 67 671
958   우리 엄마의 아버지 사랑    문지기 2018/11/12 71 507
957   어리석은 도둑    문지기 2018/08/29 121 525
956   행복과 만족    문지기 2018/08/21 135 578
955   먼저 보여 주세요    문지기 2018/08/08 123 607
954   내가 자랑할 것은    문지기 2018/07/31 118 550
953    공은 아랫사람에게 실패는 자신에게    문지기 2018/07/16 131 600
  행복을 만드는 친절    문지기 2018/07/04 128 575
951   가족이 뭐 대수냐    문지기 2018/06/27 140 586
950   새로운 나뭇가지    문지기 2018/06/19 154 603
949   사람이 가장 소중한 자산    문지기 2018/05/02 168 631
948   함께하는 나날    문지기 2018/04/20 148 593
947   나 자신    문지기 2018/03/26 193 755
946   아빠는 저녁 먹고 왔다    문지기 2018/03/17 188 698
945   마음의 잡초를 없애는 방법    문지기 2018/03/05 246 951
944   그런 사람    문지기 2018/02/01 223 893
943   남의 말을 잘 경청할 것    문지기 2018/01/23 207 820
942   대나무의 삶    문지기 2018/01/15 222 832
1 [2][3][4][5][6][7][8][9][10]..[4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