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나이는 먹는 것이 아니라 거듭하는 것입니다.
문지기  2013-09-23 10:52:56, H : 2,617, V : 686


나이는 먹는 것이 아니라 거듭하는 것입니다.
  

나이는 칠을 더할 때마다,
빛을 더해가는 옻과 같습니다.

어떻게 하면,
나이를 멋있게 먹을 수 있을까요?

이 세상에는 한 해 두 해 세월이 거듭할수록,
매력이 더해지는 사람과 세상이 거듭될수록

매력을 잃어버리는 사람이 있습니다.
나이를 먹고 싶지 않다고,

발버둥치는 사람일수록,
세월이 지나갈 때마다,
매력의 빛이 희미해지기 마련입니다.

나이를 먹는 것은,
결코 마이너스가 아닙니다.

한 번 두 번 칠을 거듭할 때마다,
빛과 윤기를 더해가는 옻 말이에요.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기회가 적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이 세상에는 나이를 거듭하지 않으면,
맛볼 수 없는 기쁨이 얼마든지 있지 않습니까?

나이를 거듭하는 기쁨!
그 기쁨을 깨달았을 때,
당신은 비로소,
멋진 삶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내 영혼의 비타민에서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61   아름다운 장미화원    문지기 2012/12/06 978 2322
960   평화의 장소    문지기 2012/12/26 822 2152
959   사랑으로 요리하는 내일    ptymca 2007/06/26 778 2848
958   침묵    문지기 2014/01/04 705 2884
957   혼자서도 잘해요    문지기 2016/06/07 704 2588
956   행복의 열쇠    ptymca 2007/05/22 692 3149
955   외로움이 찾아오면    문지기 2011/12/12 686 3275
  나이는 먹는 것이 아니라 거듭하는 것입니다.    문지기 2013/09/23 686 2617
953   같은 물이라도    문지기 2012/02/20 683 3190
952   앞장선다는 것은 외로운 일이다    ptymca 2007/08/16 677 3304
951   성공한 사람보다 소중한 사람이 되게 하소서    ptymca 2007/04/13 676 3269
950   지상설교 - 민경식 (중부교회 담임목사)    박은순 2007/01/03 672 3015
949   새벽빛    ptymca 2008/07/18 671 3374
948   행동의 기본은 몸가짐이지요    문지기 2012/10/11 668 3123
947   깨달아라, 자유롭게 살아라    문지기 2013/10/11 668 2892
946   물은 항상 낮은 곳으로만 흐른다. 물을 닮을 필요가 있다    문지기 2012/02/06 667 3375
945   작은 감사    문지기 2011/12/19 662 3296
944   [리더십 칼럼]역경을 이긴 사람    ptymca 2009/01/29 658 3374
943   나의 삶은 내가 만들어간다 .    문지기 2007/04/04 656 3257
942   가장 아름다운 멋    문지기 2010/12/06 655 3113
1 [2][3][4][5][6][7][8][9][10]..[4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