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900일간의 소풍
문지기  2014-06-09 11:05:39, H : 1,548, V : 406





어머니는 말씀하셨습니다.
"먼 곳에 가보고 싶어, 서장이라는 곳에 꼭 가보고 싶어."

서장은 세계의 지붕이라고 불리는 곳입니다.

비행기를 탈 돈도 없고
자동차도 없는 아들이었지만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칠순의 아들은 세 발 자전거에 수레를 매달고,
어머니가 편히 앉아 바깥 풍경을 볼 수 있도록
사방에 창문을 냈습니다.
평생 자신을 위해 희생해 온 어머니를 위해서,
아들은 힘껏 페달을 밟았습니다.

길에서 끼니를 해결하고
냇가에서 빨래를 하면서
아들과 어머니가 함께한 900일 간의 소풍...

안타깝게도 두 사람은 원하던
서장까지는 가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103번째 생일을 앞두고 눈을 감기 직전
어머니는 말씀하셨습니다.

"너와 세상 구경하는 동안이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이였어."

남겨진 아들은 어머니의 유골을 수레에 싣고
7개월간 더 자전거 페달을 밟았습니다.
어머니의 유해를 서장에 뿌리기 위해서였습니다.

마침내 도착한 서장...
참았던 눈물을 이제야 쏟은 아들은
어머니가 시원한 바람이 되어
자신의 볼을 쓰다듬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왕일민의 '어머니와 함께한 900일간의 소풍' 중에서 -

사랑은 포기하지 않는 것.
당신이 할 수 있는 최선으로 가족에게 답해 주세요.
분명 행복해할 겁니다.


# 오늘의 명언
어머니는 의지할 대상이 아니라
의지할 필요가 없는 사람으로 만들어주는 분이다.
- 도로시 피셔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1   먼저 웃음을 건네세요    문지기 2014/09/24 408 1600
780   나는 너무도 부족한 사람입니다    문지기 2014/09/16 392 1599
779   어머니    문지기 2014/09/11 453 1558
778   넓은 길로 가지말고 좁은 길로 가라    문지기 2014/08/18 438 1584
777   소와 가죽신    문지기 2014/08/11 494 1727
776   표정은 말한다    문지기 2014/07/22 462 1587
775   벌었네와 버렸네    문지기 2014/07/18 424 1553
774       문지기 2014/07/14 430 1448
773   비우라    문지기 2014/07/07 528 1989
772   너무나 귀한 글    문지기 2014/06/17 426 1572
  900일간의 소풍    문지기 2014/06/09 406 1548
770   청춘 예찬    문지기 2014/06/02 452 1470
769   인생을 진실로 즐길 줄 아는 사람    문지기 2014/05/26 455 1576
768   배꼽의 쓰임새    문지기 2014/05/12 408 1579
767   생명의 최전선에서    문지기 2014/05/07 551 1678
766   통곡하는 진도 앞바다여, 숨 죽인 한반도여    문지기 2014/04/29 411 1452
765   삶!    문지기 2014/04/24 402 1540
764   끌리는 사람    문지기 2014/04/14 801 2034
763   겸손은 신이 내린 최고의 덕이다    문지기 2014/04/10 449 1441
762   마음을 떠나 마음 밖으로 가라    문지기 2014/04/07 383 1458
[1][2][3][4][5][6][7][8][9] 10 ..[4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