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소와 가죽신
문지기  2014-08-11 08:31:30, H : 1,727, V : 494


소와 가죽신


어떤 산길,
농부가 큰 소를 끌고 집에 가고 있었다.
농부의 뒤로 수상한 두 명의 남자가 보였다.
한 남자가 옆의 남자에게 말했다.

"조금 기다려 봐, 내가 저 소를 빼앗아 오겠네."
"자네가 아무리 소매치기의 달인이라고는 하지만 물건이 좀 크지 않나?
"두고 보면 알게 돼.."

두 명의 남자는 소매치기였습니다.
한 소매치기가
농부가 가는 길 앞에 잽싸게 앞질러 가서
새 가죽신 한 짝을 그가 발견하기 쉽게 놓아두었다.

농부는 산길을 계속 걸어 가다가
새 가죽신 한 짝을 발견하고 손에 집어 들었다.

"안타깝구나. 한 짝만 있으면 아무 소용도 없는데..."

농부는 아쉬워하면서 가죽신을 내버려두고
계속 소와 함께 집으로 향했다.
그렇게 조금 더 걸어 모퉁이를 돌자
조금 전에 보았던 새 가죽신의 나머지 한 짝이 있었다.

"이런 횡재가 있나!
깊은 산속을 지나는 사람은 별로 없으니
아직 그 가죽신이 그대로 있겠지?"

농부는 하늘에 감사를 드리며
옆에 있는 나무에 소를 엉성하게 묶어두고는
서둘러 왔던 길을 돌아갔다.

예상대로 가죽신은 그곳에 있었다.
농부는 멀쩡한 새 가죽신 한 켤레가 생겼다고 좋아하며
소를 묶어둔 곳으로 되돌아갔다.
그러나 소는 이미 소매치기가 가져가고 없었다.

------------------------------------------

세상의 유혹에 흔들려
소중한 것을 잊어버리고 있진 않으십니까?

기억하세요,
가장 소중한 것을..
이미 당신은 가지고 있답니다.


# 오늘의 명언
다른 사람이 유혹을 받아 쓰러진 곳이면
당신도 그 자리에서 쓰러질 수 있다는 사실을 항상 염두에 두라
- 고전 10:13 -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81   먼저 웃음을 건네세요    문지기 2014/09/24 408 1601
780   나는 너무도 부족한 사람입니다    문지기 2014/09/16 392 1600
779   어머니    문지기 2014/09/11 453 1559
778   넓은 길로 가지말고 좁은 길로 가라    문지기 2014/08/18 438 1585
  소와 가죽신    문지기 2014/08/11 494 1727
776   표정은 말한다    문지기 2014/07/22 462 1587
775   벌었네와 버렸네    문지기 2014/07/18 424 1553
774       문지기 2014/07/14 430 1448
773   비우라    문지기 2014/07/07 529 1989
772   너무나 귀한 글    문지기 2014/06/17 427 1572
771   900일간의 소풍    문지기 2014/06/09 406 1549
770   청춘 예찬    문지기 2014/06/02 452 1471
769   인생을 진실로 즐길 줄 아는 사람    문지기 2014/05/26 455 1577
768   배꼽의 쓰임새    문지기 2014/05/12 408 1580
767   생명의 최전선에서    문지기 2014/05/07 551 1679
766   통곡하는 진도 앞바다여, 숨 죽인 한반도여    문지기 2014/04/29 411 1453
765   삶!    문지기 2014/04/24 402 1541
764   끌리는 사람    문지기 2014/04/14 801 2035
763   겸손은 신이 내린 최고의 덕이다    문지기 2014/04/10 449 1443
762   마음을 떠나 마음 밖으로 가라    문지기 2014/04/07 383 1459
[1][2][3][4][5][6][7][8][9] 10 ..[4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