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문지기  2014-01-11 08:56:09, H : 1,352, V : 356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사람마다 생각하는 대로

다 버릴 수 있고

사람마다 생각하는 대로

다 얻을 수 있다면

그것이 무슨 인생이라 말할 수 있겠느냐.

  

버릴 수 없는 것은

그 어느 것 하나 버리지 못하고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 하나 얻지 못하니

이것이 너와 내가 숨 헐떡이며

욕심 많은 우리네 인생들이

세상 살아가는

삶의 모습들이라 하지 않더냐.

  

사람들마다 말로는

수도 없이 마음을

비우고 욕심을 버린다고들 하지만

정작 자신이 마음속에

무엇을 비우고 무엇을 버려야만

하는지 알지 못하고

오히려 더 채우려 한단 말이더냐.

  

사람들마다 마음으로는

무엇이든 다 채우려고 하지만

정작 무엇으로 채워야 하는지 알지 못한 채

몸 밖에 보이는 것은

오직 자기 자신에게 유리한

허울 좋고 게걸스런 탐욕뿐일진데.

  

사람아

그대가 버린 것이 무엇이며

얻는 것 또한 그 무엇이었단 말이더냐.

얻는 것이 비우는 것이요, 비우는 것이 얻는다 하였거늘

무엇을 얻기 위해 비운단 말이더냐.

  

사람이 사람으로서 가질 수 있는 것은

끈적거린 애착과 채워도 채워지지 않는 마음과

불만족스러운 무거운 삶뿐인 것을

비울 것이 무엇이며

담을 것 또한 무엇이라 하더냐.

어차피 이것도 저것도 다 무거운 짐인걸.

  

_법정스님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61   나를 믿지 마십시오    문지기 2014/03/31 308 1239
760   지혜의 달력    문지기 2014/03/25 355 1241
759   지금 이 순간에 머물러라    문지기 2014/03/17 319 1303
758   마음아 뭐하니    문지기 2014/03/11 321 1238
757   고통은 기쁨의 한부분    문지기 2014/02/13 330 1349
756   흐린 것을 버리면 스스로 맑아진다    문지기 2014/02/06 322 1364
755   바깥의 유혹보다는    문지기 2014/01/27 363 1305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문지기 2014/01/11 356 1352
753   침묵    문지기 2014/01/04 705 2884
752   마음을 변화시키는 시    문지기 2013/11/13 330 1347
751   재미있게 살자    문지기 2013/11/11 376 1388
750   마음 속에서 일어나는 것    문지기 2013/10/30 313 1380
749   마음을 보아라    문지기 2013/10/29 328 1400
748   그것이 인간이다    문지기 2013/10/15 336 1337
747   깨달아라, 자유롭게 살아라    문지기 2013/10/11 668 2892
746   나이는 먹는 것이 아니라 거듭하는 것입니다.    문지기 2013/09/23 686 2617
745   무념(無念)    문지기 2013/09/13 343 1395
744   누가 주인이 되어야 하나    문지기 2013/09/04 353 1480
743   인간 존재로서    문지기 2013/08/21 374 1502
742   당신은 소중한 사람    문지기 2013/08/12 356 1401
  [1].. 11 [12][13][14][15][16][17][18][19][20]..[4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