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저마다 서 있는 자리에서
문지기  2011-09-14 10:01:22, H : 3,292, V : 694




어떤 사람이 불안과 슬픔에 빠져 있다면
그는 이미 지나가 버린 과거의 시간에
아직도 매달려 있는 것이다.

또 누가 미래를 두려워 하면서
잠 못 이룬다면 그는 아직 오지도 않을
시간을 가불해서 쓰고 있는 것이다.

과거가 미래 쪽에 한눈을 팔면
현재의 삶이 소멸해 버린다.
보다 직설적으로 표현하면
과거도 없고 미래도 없다.
항상 현재일 뿐이다.

지금 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 수 있다면
여기에는 삶과 죽음의
두려움도 발 붙일 수 없다.
저마다 서 있는 자리에서 자기 자신답게 살라.
~~~~~~~~~~~~~~ 깊어가는 가을입니다.높아진 이 하늘만큼우리들의 시야도 넓어진 계절입니다. 내가 서 있는 이 자리에서뒤돌아 볼 여유를 가지고 사색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21   가장 아름다운 멋    문지기 2010/12/06 770 3348
920   사람아 주면서 살자    문지기 2012/10/23 682 3347
919   "걘 내 친구니까요."    문지기 2009/04/09 735 3345
918   잘 살기 위해서...    ptymca 2007/09/21 698 3341
917   아침의 기적    ptymca 2009/03/03 738 3341
916   좋은 인간관계 맺는 7가지 좋은 습관    문지기 2011/04/18 677 3341
915   행동의 기본은 몸가짐이지요    문지기 2012/10/11 774 3340
914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 입니다.    ptymca 2007/05/01 691 3336
913   도토리 떨어지는 가을 길    ptymca 2008/09/17 756 3325
912   작은 것의 소중함    문지기 2011/03/12 714 3318
911   가족    ptymca 2008/05/14 705 3305
910   1 %의 행복    문지기 2010/07/22 677 3296
  저마다 서 있는 자리에서    문지기 2011/09/14 694 3292
908   칭찬    ptymca 2007/03/28 714 3290
907   마음을 평온하게하는 5가지 방법    문지기 2011/02/23 721 3284
906   고민은 십분을 넘기지 마라    문지기 2010/11/03 682 3281
905   불타버린 국보1호    ptymca 2008/02/13 703 3279
904   값없이 주는 사랑이었으면....    문지기 2007/03/21 635 3273
903   평생을 행복하게 지내려면    문지기 2011/04/29 714 3271
902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ptymca 2008/08/30 671 3270
[1][2] 3 [4][5][6][7][8][9][10]..[49]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