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수통 하나의 기적
문지기  2016-07-07 09:37:20, H : 841, V : 286



                                         수통 하나의 기적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군 1개 소대가
벌판 한가운데서 적에게 포위당해 있었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부대원들은 무더위와 갈증에 허덕이고 있었습니다.
이들에게 남아 있는 물이라곤 소대장 허리춤에 있는
수통 1개가 전부였습니다.

소대장은 비장한 마음으로 수통을 열었습니다.
그리고는 자기의 수통을 부대원들에게 건네주었습니다.
부대원들은 수통을 돌려가며 저마다 물을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수통이 다시 돌아왔을 때 소대장은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수통 안의 물이 반 이상이나 남아있었기 때문입니다.
다음에 마실 전우를 생각하느라 입만 적셨던 것이었습니다.

여전히 찰랑거리는 수통은 부대원들에게 새로운 힘을 줬습니다.
서로를 이렇듯 위하는 마음이라면, 적들이 밀려와도 두려울 것이 없고
고통을 나눌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결국, 끝까지 버티며 지원군이 올 때까지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살면서 힘들 때일수록, 어려울 때일수록, 절박할 때일수록,
주변 사람들을 더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보세요.
당신의 그 마음이 부메랑이 되어
힘들 때, 어려울 때, 절박할 때 다시 돌아올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01   깜짝 선물    문지기 2016/10/17 245 896
900    희망을 만드는 사람    문지기 2016/10/14 240 976
899    할아버지의 교육    문지기 2016/10/11 228 935
898   긍정은 위대하다    문지기 2016/10/06 241 807
897   한번 맺은 인연이기에    문지기 2016/09/27 213 848
896   완벽한 건망증    문지기 2016/09/19 262 974
895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어머니    문지기 2016/09/13 231 852
894   삶의 여유    문지기 2016/09/02 305 966
893   고추보다 매운 인생살이    문지기 2016/08/26 250 904
892   즐기며 살자    문지기 2016/08/25 233 913
891    대나무 교훈    문지기 2016/08/23 304 1117
890   아버지의 가르침    문지기 2016/08/16 313 1030
889   포기하지 않으면 반드시 기회는 온다    문지기 2016/08/10 241 928
888    겸손함과 인내    문지기 2016/08/08 301 1084
887    함께할 동무 있습니까?    문지기 2016/08/04 212 907
886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문지기 2016/07/27 260 904
885   진정한 감사    문지기 2016/07/19 258 852
884    참모습    문지기 2016/07/12 396 1321
883    속도보다 방향    문지기 2016/07/11 254 901
  수통 하나의 기적    문지기 2016/07/07 286 841
[1][2][3] 4 [5][6][7][8][9][10]..[4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