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겸손함과 인내
문지기  2016-08-08 11:55:54, H : 1,068, V : 300




                   겸손함과 인내


어느 숲에 버드나무와 참나무가 살고 있었는데,
참나무가 버드나무에게 말했습니다.
"버드나무야, 너는 조그만 바람에도 가지가 휘어지고 쓰러질 것 같은데
그런 몸을 가지고 어떻게 숲에서 살아갈 수 있겠니?"

그러자 버드나무가 대답했습니다.
"힘이란 자랑하는 것이 아니야, 뽐내지 말고 겸손하게 살아야 한다고
우리 부모님은 항상 말씀하셨어."

마침 그때 거센 바람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버드나무는 바람 따라 이리저리 휘어지면서 잘 견디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참나무는 버드나무를 비웃으며 보란 듯이
뻣뻣하게 몸을 세웠습니다.

그때였습니다.
갑자기 세찬 바람이 불어와서 꼿꼿한 참나무를 두 동강 내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버드나무는 모진 바람에도 바람 따라
순종하며 잘 참고 견디어 냈습니다.



높이 있는 것은 떨어지면 망가지기 쉽지만
낮은 곳에 있는 것은 떨어져도 크게 손상이 되지 않습니다.
인생도 마찬가지로 살아가다 보면 힘들고 낙심할 때도 있고
모든 걸 포기하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때 중요한 것은 낮아진 가운데 인내하며, 무한히 견디는 것입니다.
반드시 우리에게는 또 다른 기회가 언젠가는 찾아올 것입니다.
그리고 마음과 삶에 겸손함과 인내하는 뿌리를 내릴 때
성공이라는 풍성한 열매를 맺을 수 있을 것입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01   깜짝 선물    문지기 2016/10/17 239 879
900    희망을 만드는 사람    문지기 2016/10/14 236 960
899    할아버지의 교육    문지기 2016/10/11 221 911
898   긍정은 위대하다    문지기 2016/10/06 238 789
897   한번 맺은 인연이기에    문지기 2016/09/27 209 832
896   완벽한 건망증    문지기 2016/09/19 259 951
895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어머니    문지기 2016/09/13 227 837
894   삶의 여유    문지기 2016/09/02 302 949
893   고추보다 매운 인생살이    문지기 2016/08/26 245 883
892   즐기며 살자    문지기 2016/08/25 230 898
891    대나무 교훈    문지기 2016/08/23 302 1098
890   아버지의 가르침    문지기 2016/08/16 310 1012
889   포기하지 않으면 반드시 기회는 온다    문지기 2016/08/10 238 912
   겸손함과 인내    문지기 2016/08/08 300 1068
887    함께할 동무 있습니까?    문지기 2016/08/04 208 886
886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문지기 2016/07/27 257 888
885   진정한 감사    문지기 2016/07/19 255 835
884    참모습    문지기 2016/07/12 394 1306
883    속도보다 방향    문지기 2016/07/11 252 883
882   수통 하나의 기적    문지기 2016/07/07 285 828
[1][2][3] 4 [5][6][7][8][9][10]..[4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