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한번 맺은 인연이기에
문지기  2016-09-27 09:56:14, H : 831, V : 209




          한번 맺은 인연이기에

      
그대를 내 가슴속에
고이 묻어 두어야함은
영원히 남을
나의 사람 나의 사랑이기 때문이지요..

굳이 사랑을 확인하지 않고서도
그대의 사랑을 느낄 수 있음 또한
잔잔히 흐르는 강물같은
사랑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외롭고 쓸쓸한
나의 바람막이가 되어주는 그대
세월도 가고 사랑도 가는 것이
세상의 이치라고 하건만...

그래도 남겨지는 건
그대와 나의 거짓없는
마음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내일을 버리고
오늘로 가는 시간 열차를 타고
당신의 푸른꿈속 넓은 그 길을 향해
나도 모르게 달려가고 있습니다..

잠이 오지 않는 밤의 연주와 함께
보일 듯 보이지 않고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당신의 모습을 모아서

오늘도 나는 그대를 만나려
꿈속의 긴 여행을 떠납니다..

그러나 난 슬프지 않습니다
우리에게 또 내일이 있기 때문에
오늘 못다한 사랑이 기다리겠죠.

그래서 슬프지 않습니다.
그래서 기다릴 수 있습니다.
오늘도 내일도 기다립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01   깜짝 선물    문지기 2016/10/17 239 879
900    희망을 만드는 사람    문지기 2016/10/14 236 959
899    할아버지의 교육    문지기 2016/10/11 221 911
898   긍정은 위대하다    문지기 2016/10/06 238 789
  한번 맺은 인연이기에    문지기 2016/09/27 209 831
896   완벽한 건망증    문지기 2016/09/19 259 951
895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어머니    문지기 2016/09/13 227 836
894   삶의 여유    문지기 2016/09/02 302 949
893   고추보다 매운 인생살이    문지기 2016/08/26 245 883
892   즐기며 살자    문지기 2016/08/25 230 898
891    대나무 교훈    문지기 2016/08/23 302 1098
890   아버지의 가르침    문지기 2016/08/16 310 1011
889   포기하지 않으면 반드시 기회는 온다    문지기 2016/08/10 238 912
888    겸손함과 인내    문지기 2016/08/08 300 1068
887    함께할 동무 있습니까?    문지기 2016/08/04 208 886
886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문지기 2016/07/27 257 888
885   진정한 감사    문지기 2016/07/19 255 834
884    참모습    문지기 2016/07/12 394 1306
883    속도보다 방향    문지기 2016/07/11 252 882
882   수통 하나의 기적    문지기 2016/07/07 285 828
[1][2][3] 4 [5][6][7][8][9][10]..[4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