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깜짝 선물
문지기  2016-10-17 10:55:20, H : 878, V : 239




                                          깜짝 선물


링컨이 대통령으로 재직하고 있을 때, 백악관 옆에는 학교가 있었습니다.
링컨은 가끔 백악관 창가에서 학교 운동장을 뛰어노는
아이들의 모습을 즐겨봤습니다.

어느 날, 창틈 사이로 아이들의 웅성대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링컨이 창밖을 내다보니, 한 소년이 몇 명의 아이들에게 둘러싸여 울고 있고,
아이들은 그 소년을 가난뱅이라고 놀려대고 있었습니다.

소년의 아버지는 남북전쟁에 참전했다가 목숨을 잃었고,
어머니는 생계를 위해 홀로 청소부로 일하고 있었습니다.
선생님이 깨끗한 복장과 구두를 반질반질하게 닦고 등교하라고 했지만
소년의 구두는 너무 낡아서 광을 낼 수가 없었습니다.

링컨은 이 소년에게 선물을 해주기로 했습니다.
이튿날 소년의 집에는 커다란 선물 보따리가 하나가 배달됐습니다.
그 속에는 가족들에게 필요한 식료품들이 가득 담겨 있었고,
소년이 입을 멋진 새 옷과 새 구두가 포장되어 있었습니다.

소년은 광채 나는 구두와 멋진 새 옷을 입고 등교했고,
친구들의 두 눈은 휘둥그레졌습니다.



링컨이 존경받는 이유 중 하나는
사랑을 실천하는 일에 망설임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사랑은 미루지 않습니다.
사랑은 지금 이 순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시작됩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깜짝 선물    문지기 2016/10/17 239 878
900    희망을 만드는 사람    문지기 2016/10/14 236 959
899    할아버지의 교육    문지기 2016/10/11 221 910
898   긍정은 위대하다    문지기 2016/10/06 238 789
897   한번 맺은 인연이기에    문지기 2016/09/27 209 831
896   완벽한 건망증    문지기 2016/09/19 259 951
895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어머니    문지기 2016/09/13 227 836
894   삶의 여유    문지기 2016/09/02 302 948
893   고추보다 매운 인생살이    문지기 2016/08/26 245 883
892   즐기며 살자    문지기 2016/08/25 230 897
891    대나무 교훈    문지기 2016/08/23 302 1098
890   아버지의 가르침    문지기 2016/08/16 310 1011
889   포기하지 않으면 반드시 기회는 온다    문지기 2016/08/10 238 911
888    겸손함과 인내    문지기 2016/08/08 300 1068
887    함께할 동무 있습니까?    문지기 2016/08/04 208 885
886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문지기 2016/07/27 257 888
885   진정한 감사    문지기 2016/07/19 255 834
884    참모습    문지기 2016/07/12 394 1305
883    속도보다 방향    문지기 2016/07/11 252 882
882   수통 하나의 기적    문지기 2016/07/07 285 827
[1][2][3] 4 [5][6][7][8][9][10]..[49]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