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아버지의 노트
문지기  2016-04-22 09:50:53, H : 1,886, V : 550



                               아버지의 노트


아버지는 살아생전 자신이 쓰는 노트를 보물처럼 여기셨습니다.
다른 일엔 일체 비밀이 없으셨지만
오직 노트에 대해서는 함구하셨지요.

아버지가 돌아가시던 날, 비로소 나는 노트를 펴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노트에 적힌 것은
남몰래 말 못한 비밀이나, 비상금 목록이 아닌
가족들의 이름과 친구들의 이름 그리고 낯선 사람들의 이름이었습니다.

무언가 대단한 것을 생각했던 나는 적잖이 실망했습니다.
그때 어머니가 다가와 인자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아버지의 노트를 보고 있구나."
"어머니는 이 노트를 아세요?"
어머니는 그 노트를 들고 한장 한장씩 넘기면서
추억에 잠기시는 듯했습니다.

"이건 너희 아버지가 기도할 때 쓰던 노트란다.
매일 밤 가족들과 친구들의 이름을 불러가며 조용히 기도하곤 하셨지."

어머니의 뜻밖의 이야기에 놀란 나는 낯선 이름들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이분들은 누구신가요?"
"아버지에게 상처를 주신 분들이란다.
아버지는 매일 그들을 용서하는 기도도 하셨단다."



누군가를 위해 기도하는 것만큼 멋지고 아름다운 일은 없습니다.
오늘은 내 주변에 힘들어하는 사람을 위해
한마디라도 간절히 기도해보는 건 어떨까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81    목마른 물고기    문지기 2016/07/04 501 1775
880    나를 사랑하자    문지기 2016/06/24 321 1063
879   우리는 오늘 어떤 사람으로 살고 있습니까?    문지기 2016/06/17 304 1045
878   작은 친절이 가져온 행운    문지기 2016/06/13 219 925
877   혼자서도 잘해요    문지기 2016/06/07 704 2590
876   어느 부모님의 편지    문지기 2016/05/23 285 921
875   아빠와 딸    문지기 2016/05/20 311 1058
874   전부 다는 팔 수 없습니다    문지기 2016/05/17 239 871
873   울고 싶다고    문지기 2016/05/09 310 1101
872   한 번만 과 한번 더    문지기 2016/04/29 250 975
871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    문지기 2016/04/26 349 1199
   아버지의 노트    문지기 2016/04/22 550 1886
869    밥 한 숟갈    문지기 2016/04/11 421 1486
868    참 사랑    문지기 2016/04/05 301 1092
867   기브앤드기브(givegive)    문지기 2016/03/27 469 1683
866   소통의 법칙    문지기 2016/03/17 279 1036
865   소녀와 꽃    문지기 2016/03/10 339 1100
864   부모의 자존감    문지기 2016/03/08 282 1065
863   가슴 따뜻한 편지    문지기 2016/02/24 274 985
862    승객의 착각    문지기 2016/02/17 273 982
[1][2][3][4] 5 [6][7][8][9][10]..[4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