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9가지 소통의 기술
문지기  2015-03-09 15:20:55, H : 1,227, V : 302



                                     9가지 소통의 기술


자신의 타이틀 앞에 '국민'이란 칭호가 붙기까지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을까요?
내가 하고 싶은 말 다하고, 내가 하고 싶은 대로 다하는 불통의 습성을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었다면, 오늘날의 유재석은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이슈를 뛰어넘어 세상의 화두가 되고 있는 '유재석의 소통'
그 9가지를 소개하려 합니다.


하나. '앞'에서 할 수 없는 말이라면, '뒤'에서도 하지 마라.

'앞에서 할 수 있는 말인가 아닌가'는 뒷담화인가 아닌가의 좋은 기준이다.
칭찬에 발이 달렸다면, 험담에는 날개가 달려있으니
상대가 앞에 없더라도 허물은 덮어주고 칭찬은 자주하라.


둘. '말'을 독점하면, '적'이 많아진다.

'굿토커(good talker)'를 완성시키는 것은
아이러니하게도 '굿리스너(good listener)'가 되는 것이다.
말을 독점하는 사람은 타인을 배려할 줄 모르는 사람이다.
적게 말하고 많이 들어라.
들을수록 내 편이 많아진다.


셋. 목소리의 '톤'이 높아질수록 '뜻'은 왜곡된다.

목소리가 큰 사람이 이긴다는 말은 옛말이다. 흥분하지 마라.
낮은 톤의 목소리가 힘이 되는 법이다.


넷. '귀'를 훔치지 말고 '가슴'을 흔드는 말을 해라.

상대방의 귀를 솔깃하게 하는 말보다는
상대에게 정말 필요하면서도 마음에 남는 말을 해라.


다섯. 내가 '하고' 싶어 하는 말보다, 상대방이 '듣고' 싶은 말을 해라.

상대방의 입장에서 말을 하자.
상대방이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넌 대답만 하면 돼) 같이 굴어도,
못이기는 척 상대가 원하는 말을 해주자.


여섯. '뻔'한 이야기보다 '펀(fun)'한 이야기를 해라.

자신이 하는 말에 스스로가 재미있어야 한다.
'펀(fun)'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면 스스로 즐겨야 한다.


일곱. 말을 '혀'로만 하지 말고, '눈'과 '표정'으로 말해라.

비언어적 요소는 매우 중요하다.
사람에 대한 이미지는 언어적인 요소보다는
시각적인 요소에 의해 좌우된다.


여덟. 입술의 '30초'가 마음의 '30년'이 된다.

학교나 군대, 회사 등 여러 사람들이 관계를 맺는 조직에서
빚어지는 갈등의 가장 큰 원인이 '말'이다.
내가 뱉은 말 한마디가
누군가의 인생을 바꾸어 놓을 수 있다는 것을 항상 기억하라.


아홉. '혀'를 다스리는 것은 나지만, 내뱉어진 '말'은 나를 다스린다.

말은 항상 신중하게 하라.
당신이 뱉은 말은 곧 당신의 그릇과 인격을 나타낸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21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면 모두 숭고하다    문지기 2015/06/22 295 1091
820    점심을 먹으며...    문지기 2015/06/15 380 1297
819   웃으면 장수한다?    문지기 2015/06/11 265 1117
818   진정한 승리자    문지기 2015/06/08 260 974
817   오늘부터...    문지기 2015/05/27 332 1316
816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문지기 2015/05/26 320 1226
815   축복의 말    문지기 2015/05/22 293 1072
814    사랑의 약속    문지기 2015/05/18 333 1106
813   힘이 되는 사람    문지기 2015/05/11 264 1173
812   가장 소중한 물건    문지기 2015/04/29 369 1193
811   가족은 그런 것 같습니다    문지기 2015/04/24 294 1162
810   아이들은 칭찬을 갈망한다    문지기 2015/04/15 300 1250
809   바보 소년    문지기 2015/04/08 265 1030
808   할머니와 콜라    문지기 2015/04/06 304 1213
807   온 땅에 사랑마음    문지기 2015/03/31 265 1018
806   ‘차라리와 그래도’    문지기 2015/03/23 387 1394
805   노약자석을 권한 어르신    문지기 2015/03/19 281 1162
804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문지기 2015/03/13 407 1478
  9가지 소통의 기술    문지기 2015/03/09 302 1227
802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문지기 2015/03/04 310 1176
[1][2][3][4][5][6][7] 8 [9][10]..[4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