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평화의 물결을 지역사회에... :: 평택YMCA ::

 


 할머니와 콜라
문지기  2015-04-06 11:48:20, H : 1,213, V : 304



                 할머니와 콜라


어느 날 전라도 한 산골 마을에 사시는 할머니가
시내에 나가기 위해 버스 정류장을 찾으셨습니다.

버스를 타기 위해 정류장까지 걸어오신 할머니는
목이 너무 말라 물을 찾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시골의 버스 정류장은
주변에 편의점 등이 있는 도시와는 달리
물을 쉽게 살 수 있는 여건이 아니었습니다.

어렵게 음료수 자판기를 발견하신 할머니.
난생 처음 본 자판기가 낯설기만 합니다.

자판기 안에 들어있는 콜라를 보시고는
자판기를 두드리며 애원하십니다.

"콜라 한 잔 주쇼! 콜라 한 잔 주쇼!"

간절하게 애원한 지 한참이 지났지만,
할머니는 계속해서 자판기를 두드리며

"콜라 한 잔 주란 말이오.
콜라 한 잔 주쇼! 콜라 좀 주쇼!"

그 광경을 지켜보던 다른 할머니 한 분이
답답해서 하시는 말씀.

"거시기, 딴 거 주라고 하시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821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면 모두 숭고하다    문지기 2015/06/22 295 1091
820    점심을 먹으며...    문지기 2015/06/15 380 1297
819   웃으면 장수한다?    문지기 2015/06/11 265 1117
818   진정한 승리자    문지기 2015/06/08 260 974
817   오늘부터...    문지기 2015/05/27 332 1316
816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문지기 2015/05/26 320 1226
815   축복의 말    문지기 2015/05/22 293 1072
814    사랑의 약속    문지기 2015/05/18 333 1106
813   힘이 되는 사람    문지기 2015/05/11 264 1173
812   가장 소중한 물건    문지기 2015/04/29 369 1193
811   가족은 그런 것 같습니다    문지기 2015/04/24 294 1162
810   아이들은 칭찬을 갈망한다    문지기 2015/04/15 300 1250
809   바보 소년    문지기 2015/04/08 265 1030
  할머니와 콜라    문지기 2015/04/06 304 1213
807   온 땅에 사랑마음    문지기 2015/03/31 265 1018
806   ‘차라리와 그래도’    문지기 2015/03/23 387 1394
805   노약자석을 권한 어르신    문지기 2015/03/19 281 1162
804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문지기 2015/03/13 407 1478
803   9가지 소통의 기술    문지기 2015/03/09 302 1228
802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문지기 2015/03/04 310 1176
[1][2][3][4][5][6][7] 8 [9][10]..[4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